티스토리 뷰

2013.7.20
비디오테이프로 <하얀 면사포>(1989)를 가지고 있다. 인형 같은 바네사 파라디(조니뎁과 이혼)가 주연으로 나온다는 점과 교사와 제자의 사랑이라는 유혹에 넘어가 청계천에서 중고로 샀던 것이다. 그러나 원하는 내용이 아니었고 기대했던 장면(?)도 나오지 않았(던 걸로 기억한)다. 이 실망작을 만든 이는 장-끌로드 브리소. 주로 성애 모험을 떠나는 영화를 만들었다.

오늘 퇴근 후, 부천판타스틱영화제에 뒤늦게 합류했는데 주말이라 대부분의 영화가 매진이었고 <걸 프롬 노웨어>만이 나를 반갑다고 맞아주었다. 옛 정도 있고 해서 영화를 보았는데 또 교수와 젊은 여자 간의 사랑이야기였다. 전에는 철학교사였는데 이번엔 수학교사다. 하지만 대사는 여전히 철학교사. 별로 알고 싶지 않은 주석과 같은 강변을 지겹도록 내뱉었다.    

영화는 부모 없이 갈 곳 잃은 이십대의 여자가, 아내를 잃고 죽음을 향해 사는 늙은이(이번엔 감독 본인이 직접 연기)의 집에서 동거를 하며 서로에게 호감을 갖게 되는 이야기인데 잘만 설득했더라면 프랑스판 <은교>가 될 수 있었을 텐데 따가운 시선을 피할 수 없게끔 연출됐다.

초반 작업은 신사적 행동으로서 잘 진행되었으나 후반으로 갈수록 추해진다. 40년이 넘는 나이 차이니 현명한 작업(?)이 필요하였으나 노인은 윤회를 들먹이며 아내가 환생한 거라느니, 갑자기 유산을 물려준다느니 너무나 솔직한 작업을 건다. 대부분 저 정도로 들이대면 미친 노인네라며 뿌리치거나 거절하는 척 받아들이는 것이 상례일텐데 여자는 노인의 호감에 들만한 천사의 행동만 한다.

노인의 외로움과 절망을 안다. 노인이 지식인이라는 사실도 안다. 하지만 영화는 욕망을 다루는 데 있어 궤변이 많고 상징이 서툴다. 정지우의 <은교>의 경우 있는 체 하지 않고 어렵지 않은 화법으로 어려운 관계를 설득시켰다. 조심스럽고 섬세하게 다뤄지지 않다 보니 내겐 '가여운 브리소 노친네. '하얀 면사포' 씌우고 싶어 아직도 저 짓이네'로 읽힐 수밖에 없었다. 아마 이 영화가 국내 개봉된다면 제목이 '교수와 여제자3' 정도 되지 않을까? 이미 원제목과 본 편이 다른 2편은 국내에 나와있는 상태다.  [★★☆]  

  

보너스

<하얀 면사포>의 바네사 파라디 리즈 시절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