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00.9.4
<포스트맨 블루스>를 본 후, 정동길을 포스트맨처럼 달려 <시월애> 시사회에 가다.

지하철 광고속의 우수어린 전지현과 강렬한 레드때문에 보고싶던 <시월애>는 일단 일차적인 관람동기를 만족시킨다. 여전히 귀엽게 섹시한 전지현의 조금은 성숙해진 모습이 공들인 영상미의 극치에 폭 젖어들 때 영화는 간절해진다. 하지만 그것이 <동감>과 비교되고 너무 아름다운 영상에 지쳐버릴 때 영화는 시들해진다.

서로 다른 시공간에서 커뮤니케이션하고 나중에서야 사랑을 깨닫는 <시월애>는 <동감>과 같다. 그러나 <시월애>가 시간을 갖고 제대로 놀 줄 모를 때 <동감>에서의 감동을 떠오르게 한다.

<시월애>가 아무리 젊은이들의 감수성을 만족시키는 편지, 눈, 비, 강아지, 관상용 물고기, 예쁜집 등으로 포장을 해도 <시월애>의 밋밋한 얘기를 다 덮을 수는 없다. 사람의 시각은 금방 질려하는 나쁜 버릇이 있다. <러브레터> 반만이라도 시간을 다룰 줄 알았더라면, 조금만 더 이야기가 굴곡있게 파동을 일으켜나갔다면 <시월애>의 영상과 내러티브는 "윈-윈"의 결과를 얻을 수 있었을 것이다. [★★☆]

※덧붙이기
1. 시사회장에서 나오다 <시월애> 촬영을 하신 홍경표 촬영감독을 보았다. "영상이 참 좋더라"고 말해주고 싶었으나 이미 그는 관객에 둘러싸여 사인을 해주는 스타가 되어있었다. 마침 나에게 디지털카메라가 있어 찍어왔는데 긴장해선지 잘 나오진 않았다. <시월애>에서 개인적으로 맘에드는 영상은 전지현이 교통사고를 당할 때 미니카세트가 공중에 붕 떴다가 떨어지는 CF적인 장면과 재미난 강아지시점 촬영장면이다.

2. <시월애> 옥의 티: 전지현의 편지 글씨체가 다르다. 전지현이 직접 쓰는 걸 보여주는 장면의 것은 좀 인간적인 글씨인데 반해 전반부에 나온 거는 잘 쓴 여성체다. 그리고 전지현이 즐겨가는 지하철 지상역에서의 노점상. 전철내에서 물건 파는 건 봤어도 역내까지 들어와(어떻게 가판대를 들여왔을까?) 선로 옆에 가판대를 놓고 물건 파는 건 말이 안된다. 게다가 전등불도 켜져 있던 것 같던데(어디서 전기를 끌어온걸까?)…. 

 

 

  

 


◆보너스◆
<시월애> 홈페이지 디자이너 박미일 인터뷰

 

박미일 주요작품

영화 <개달리다> <하피> <시월애>
<드림엑스 icine 영화관>(http://www.dreamx.ne/),
<한솔 CS 사이버영화관>(http://www.csclub.com),
IMOK 인터넷영화관(http://www.icine.com/ok/index.html) 홈페이지 등

 

전지현의 테크노댄스에 빠져들 때처럼 순간, 호흡이 멎어지는 매력적인 사이트를 만났다. 그곳은 너무나 매혹적이어서 저도 모르게 손을 뻗쳐 모니터를 어루만지게 한다. 내가 그곳에 이끌려간 것은 지루하게 오지 않는 환영의 애인을 포기하고 돌아서 본, 지하철 벽광고로부터였다. 그렇게 간절한 레드는 처음이었다. 사무실에 돌아와 www.siwolae.co.kr 라고 쳐 넣자, 전지현이 슬픈 사슴눈을 하고 8프레임의 속도로 울먹이고 있었다.

 

왜 울까? 나처럼 만나볼 수 없는 애인의 실루엣이라도 만나보고 싶었던 건가? 되풀이해서 같은 화면을 계속 보았다. 여전히 그녀는 8프레임의 속도로 슬픔을 발산하고 있었다. 더 이상 보기를 그만두려할 때, 작은 글씨가 보였고 거기엔 그녀의 사연을 대신해서 말해주려했던 한 디자이너의 연락처가 적혀있었다. 순간에 지나쳐버려 눈에 넣기 힘든, 암호 같은 숫자를 박아나 하마터면 그녀의 사연을 듣지 못하고 지나칠 뻔했다.        

 

Q. 시월애 홈페이지가 탄생하게 되기까지 그리고 약간의 불만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시나리오를 먼저 읽었어요. 그리고 주연이 전지현이고 이정재라는 정보 정도가 제가 갖게 된 전부였죠. 여기서 얻은 일차적인 느낌을 최대한 살리면서 작업에 임했어요. 과정 중에 동영상 자료랑 포스터, 스틸 같은 거 보면서 전지현의 애절한 사랑 같은 걸 많이 연출하려고 노력했어요. 로맨스적인 여러 사이트를 많이 보면서도 아이디어를 많이 얻었죠. 메인샷 담는데만 꽤 오래 걸렸던 것 같아요. 빨간색 포스터가 맨 마지막에 나온 거였는데 제가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때의 느낌이랑 그 포스터랑은 느낌이 좀 달랐어요. 그래서 부딪혔죠. 전 솔직히 지금도 메인이 좀 맘에 안 들어요. 개인적으론 분위기를 좀 뽀사시하게 가려고 했었는데 메인에 빨간색이 딱 나오니까 왠지 언벨런스한 감이 들었죠. 이건 서브페이지가 먼저 들어간 단계에서 메인을 한 거였기 때문에 메인과 서브가 일치 안되는 상황이 연출된 거예요.

 

Q. <시월애> 홈페이지 제작에서 특히 신경 쓴 점
클릭하고 들어가면 단순히 화면이 바뀌기보다는 들어갔을 때 무엇인가 느낄 수 있는 작은 재미를 주고 싶었어요. 그리고 영화홈페이지는 텍스트가 많기 때문에 다소 지루한 면이 없지않아, 이런 것을 탈피하고자 클릭했을 때 느껴지는 작은 재미를 부여하는데 신경을 많이 썼죠. <시월애>는 눈물 같은 애절한 사랑이야기이기 때문에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많이 노력했습니다.

 

인터뷰/글 이종열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