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아오이 유우 멀더군 2011.02.06 11:07

2011.2.6
카메라 작동법에 대해 조금씩 알아가고 있다. 몇 번의 촬영회 참석. 고수들께서 방법을 알려주시기도 하고 나름 터득하기도 한다. 하지만 알면 알수록 어려워지고 보다 비싼 카메라에 욕심이 생긴다.

모델 나리 촬영회에 참석한 적이 있다. SLR 클럽에서 그녀 사진을 봤었다. 와, 도대체 이런 모델은 어떻게 만나는 걸까, 특권을 가진 사람들은 좋겠다 여겼었는데 촬영회를 통해서 만나볼 수 있다는 걸 알게되었다. 그녀로 인해 촬영회가 일반인도 참석할 수 있는 루트라는 걸 알게되었고 마침 그녀 촬영회가 있어 신청을 했다. 그러나 학수고대하던 촬영은 취소되었다. 두 번의 촬영회가 예정되어 있었는데 첫 번째 촬영 후, 결과물을 보신 그녀 어머니가 반대를 하셨다고 한다. 그녀 나이(나중에 알고는 놀랐는데 아직 십대라고 한다)에 어울리지 않는 무리한 컨셉이 문제였는가 보다. 사전에 주최측과 컨셉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충분히 정했더라면, 촬영 당시에라도 충분히 요구를 했더라면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모델이 아직 십대이다 보니 의사표현을 제대로 하지 못했던 것 같다. 어쨌든 기대가 있던 모델인 만큼 한동안 아쉬움이 남아 있었다.

그러다가 1월 15일(토) 2시 촬영에 기적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또 한 번 주어졌다. 자주 촬영을 하지 않고 또 그나마도 소수의 지인들과만 촬영하는 모델인데 운 좋게도 촬영회 공지를 일찍 발견했다. 스튜디오를 어렵게 찾아가고 드디어 모델과 조우했다. 과연 빼어난 미모를 자랑하고 있었다. 광채가 난다, 연예인해도 되겠다 라는 수식이 자연스러운 모델이었다. 포즈도 좋고, 카메라 대응도 좋고, 흠잡을 데가 없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참 착했다. 쉬는 시간에도, 내 촬영 타임이 아닌 시간에 몰래 찍고 있어도 상황을 봐서 저 멀리까지 포즈를 취해주고 미소를 그려주었다. 그래서 연신 눌러댔던 거 같다. 조리개고 ISO고 뭐고, 평소 난사하던대로의 직감만 믿었다. 아, 그러나 역시 무엇이든 기본이 중요한 건데 내 오만은 결과물이 말해 주었다. 스튜디오 촬영이 익숙지 않다는 걸 알아야 했고 시시각각 변하는 날씨(창으로 자연광이 들어왔다)를 고려했어야 했는데, 촬영만 많이 했지 건질 것은 별로 없었다. 어이쿠.    

그래도 모델 후광으로 밀고 나갈 수 있는 사진들을 모든 디카 유저들의 천국, SLR 클럽에 올려보았다. 처음엔 반응이 없는가 싶더니, 명절을 쇠고 확인해 보니 일면(그날의사진)에 올라 있었다. 추천도 팡팡, 댓글도 주렁주렁. 아낌없는 지적도 많았지만 내 과오를 알기에 달게 받았다. 다 맞는 말이었다. 보통 SLR 클럽하면 칭찬 일색이었는데 내 사진에는 냉철한 조언을 주어서 고마웠다.

다시 나리양을 만난다면 이전보다는 조금은 나아진 촬영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컨셉도 없는 노출보다는 지금처럼 깨끗한 이미지로 계속 어필하기를 바란다. 꽃 피는 봄이오면 다시 만납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아오이 유우 멀더군 2011.02.05 23:36

2008.11.10
싼 가격에 재미삼아 구입(필름 1롤 포함 25,000원이었던 듯)한 토이카메라 엑시무스. 틈틈이 찍다가, 수 개월 지난 오늘 첫 필름 스캔을 떠보았다. 5롤을 한꺼번에 현상하면 싸다고 해서 회사 동료 필름 스캔하는데 꼽사리 껴서 받아봤는데, 와우 결과물이 정말 기대 이상으로 맘에 들었다.
 
다음은 나의 엑시무스 예찬 퍼레이드. 가격이 싸다. 작다. 무진장 가볍다. 디자인이 예쁘다. 22mm 광각렌즈로 와이드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모서리 부분이 어둡게 처리되고 렌즈 플로어도 생기는 등 빈티지한 느낌을 살릴 수 있다. 저렴한 필름으로도 찍을 수 있고 필름 고유의 입자가 살아나 정감있는 사진을 보여준다.
 
단점은 단 하나! 실내 및 어두운 곳에서의 촬영은 불가능. 그러나 디카에 질렸고 디카 살 경제적 여유가 없는 사람들은 당장 엑시무스의 세계로 오라! 나도 앞으로는 엑시무스를 동반한 필름 카메라의 세계로 갈 것 같다. 아, 알 수록 빠져들고 알 수록 돈 드는 사진의 세계.    

▶윤병락 화가 인터뷰를 위해 장흥 아틀리에 가는 길에 촬영. 차가 아닌 걸어서 갔기에 만나고 담을 수 있었던 풍경이다. 놀이동산 쉬는 날의 대관람차 혹은 회전목마를 꼭 찍어보고 싶었는데 어쨌든! 소원을 이뤘다. 다음엔 일본의 대관람차를 담아봐야지. 
▶회사 복도 창문 틈으로 찍어본 야외 풍경.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렌즈 플로어가 생겨서 맘에 드는 사진.
▶빛이 쏟아져 들어오는 회사 창문에 놓고 찍은 작은 화분. 왜곡된 비율과 색감, 빛의 느낌이 맘에 든다.
▶집(아파트) 베란다의 널어 놓은 고추. 네 개 뿐이라 아쉽지만 연출된 사진이 아니라 정감 있다.  
▶집(아파트) 베란다. 빨래가 널려진 풍경을 찍어보고 싶었던 평소 소원대로의 촬영.  
▶삼청동 개인출사 때 여고생 은영이. 일몰 전의 사진인데 따뜻한 노란 색감이 소녀의 생동감과 풋풋함을 잘 나타내 준 듯 하다. (두 장 이어 붙인 것)

※모든 사진 필름스캔, 무보정, 리사이즈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아오이 유우 멀더군 2010.02.03 01:24

2010.1.22
꼭 가보리라 마음먹었으나 실천에 옮기지 못했던 정릉 스카이아파트를 서경대와 국민대 실기현장 취재 가는 길에 쉽게 발견했다. 택시를 타고 운전기사에게 무작정 물어 가야 하나 고민했었던 그 오래된 아파트. 걸어서 금새 갈 수 있었다. 철거된 걸로 알고 있었는데 아직도 아파트는 바로 서 있었고 사람들도 살고 있었다. 신기하기만 했다. '이 편한 세상'에 저걸 과연 아파트라 부를 수 있을 것인지…. 하지만 신축 당시엔 입주민들 모두 저마다 꿈과 희망과 자부심을 안고 살았었겠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저 오래된 아파트로만 알고 이곳 저곳 구경하고 카메라에 담아왔는데 나중에 검색을 해보니 이곳이 바로 <빈집>과 <세븐데이즈>를 촬영한 곳이었다. 어딘가 낯이 익더라니, 그랬었구나. 곧 철거에 들어간다고 하니, 운 좋은 기록을 남긴 샘이지만 이주 대책 문제가 아직 해결되지 않은 상황인 것 같고 하니, 걱정도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빈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세븐데이즈>

여기부턴 아파트 입구 길목에서 촬영한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