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마을에 부는 산들바람

[경호원] 유예빈, 지혜인, 강석철 출연, IPTV(KT 올레 tv, SK Btv, LG U+TV) 및 케이블 TV VOD 등 플랫폼 공개 본문

영화소식

[경호원] 유예빈, 지혜인, 강석철 출연, IPTV(KT 올레 tv, SK Btv, LG U+TV) 및 케이블 TV VOD 등 플랫폼 공개

아오이 우유 My Night At Maud's 2020. 4. 16. 11:05

 

가슴속에 자리 잡을 단 하나의 감성 액션 


<경호원>


416IPTV & TV VOD 최초 개봉


관람 포인트 BEST 3 전격 공개




지독한 감성 액션 <경호원>이 드디어 오늘 416일 디지털 최초 개봉과 동시에 재미를 더욱 높여주는 관람 포인트 BEST 3를 공개하며 기대를 높이고 있다. [제작: ㈜영화사 길ㅣ배급: ㈜이놀미디어ㅣ감독: 손승현ㅣ출연: 강석철, 유예빈 지혜인, 김진우, 최철호 외ㅣ개봉: 20204 16]


 

#1. 떠오르는 신예 감독과 배우들의 만남!


 

<경호원>의 첫 번째 관람 포인트는 떠오르는 신예 감독과 배우들의 의기투합이다. <경호원>은 과거 상처를 숨기고 밑바닥 인생을 사는 수한이 우연히 예진을 마주하면서, 다시 한번 모든 걸 걸고 소중한 사람을 지키려는 감성 액션. 특히 <박화영>, <명왕성>, <똥파리>등의 영화에 조연출을 맡으며 내공을 쌓아온 손승현 감독과 강석철, 유예빈, 지혜인, 김진우 등 주목받고 있는 신예 배우들의 만남으로 개봉 전부터 많은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섬세한 연출과 배우들의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이 환상의 시너지를 완성시켜 더욱 기대감을 전하고 있다.



 

#2. 등장인물들 간의 지독한 인연들!


두 번째 관람 포인트는 실타래처럼 엮인 등장인물들 간의 인연이다. ‘수한’(강석철)은 사채업체에서 돈을 받는 일을 하며 하루하루를 희망 없이 살아가는 인물. 하지만 사실 수한은 사랑했던 연인을 지키지 못한 아픈 과거를 가지고 있다. 이런 수한앞에 누군가에게 쫓기고 있는 예진’(유예빈)이 나타나면서 다시 한번 운명의 소용돌이에 휩쓸리게 된다. 여기에 수한의 하나뿐인 친구 태영’(지혜인)예진을 찾는 경호원 상호’(김진우)까지 합세하면서 점점 흥미로운 전개가 펼쳐진다. 게다가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등장인물들 간의 숨겨진 인연들은 영화를 더욱 알차게 만들어준다.



 

#3. 소중한 사람을 지키려는 집요한 액션!


마지막 관람 포인트는 바로 소중한 사람을 지키려는 남자의 집요한 액션이다. 극 중 수한은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예진을 지키기로 다짐하면서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보인다. 특히 위험에 빠진 예진을 구하러 가는 과정 속, 골목길과 호텔, 공사장 등 다양한 장소에서 펼쳐지는 날 것 그대로의 맨몸 액션들은 관객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더해 마지막 순간 각자의 목표를 가지고 격돌하게 되는 등장인물들의 화려한 액션 시퀸스는 영화가 끝나는 순간까지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어준다.


 

영화의 재미를 더하는 관람 포인트 BEST 3를 공개한 감성 액션 <경호원>은 드디어 오늘 16일부터 IPTV(KT 올레 tv, SK Btv, LG U+TV) 및 케이블 TV VOD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공개된다.

 

 

Information

 

제목 : 경호원

장르 : 액션, 드라마

감독 : 손승현

출연 : 강석철, 유예빈, 지혜인, 김진우, 최철호 외 

제작 : ㈜영화사 길

배급 : ㈜이놀미디어

러닝타임 : 81

등급 : 청소년 관람불가

개봉 : 20204 16


 

Synopsis

 

운명처럼 나타난 여인, 끝까지 지킨다!

 

사랑하는 연인을 잃고 삶의 의욕마저 잃은수한

어릴 적 친구태영’, ‘진철과 함께 사채업체에서 일한다.

 

그러던 어느 날 괴한들로부터 쫓기던 예진을 우연히 도와준

‘수한’은 자신의 집에예진'을 숨겨준다

 

사실예진태진 그룹의 유일한 후계자로,

그룹을 차지하려는철웅에게 쫓기고 있는 상황.

 

한편, 사채업의 대표조 사장'

‘철웅’의 의뢰로예진을 찾기 시작하고,

곧이어 '수한' '예진'이 연관된 사실을 알게 되는데.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