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마을에 부는 산들바람

KBS2 성장드라마 <반올림#>을 보다 본문

생활일기

KBS2 성장드라마 <반올림#>을 보다

아오이 우유 My Night At Maud's 2013. 5. 15. 16:22

 

2004.2.29 [1, 2회]
옥생사건. 하하하. 오늘도 <반올림#>을 봤다. 어제 5회를 보고 오늘 1, 2회를 봤다. 1회의 에피소드로 등장하는 '옥생사건'은 그러니까 옥림이만 생리를 안 하는 것에 대해 급우들이 휴대폰 문자로 소문내는 사건이다. 여성이 어른이 되는 통과의례이자 특권인 생리. 옥림이는 생리를 통해 한 층 성숙한다.

 

본 회에서 인상깊은 건 아빠가 첫생리를 한 딸을 위해 외식을 마련하는 장면이다. 가족 모두가 축하의 말을 전하고 옥림이는 부끄러워한다. 여기에 상상씬으로 "생리 축하합니다∼"라는 생일축하송을 개사한 생리축하송을 부르는 장면이 나오는데 이것을 판타지가 아닌 실제 장면으로 처리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좀 든다. 아직 보수적인 한국 사회 현실 그대로를 반영했던 것 같은데 머지 않아 당당하게 생리 축하파티를 여는 한국사회가 되길 바라본다.

 

그나저나 옥림이는 참말로 귀엽다. 어서 저런 딸 낳아서 극에서처럼 같이 연극도 보러가고 그랬으면 좋겠다.

 


2004.2.28 [5회]
간만에 일찍 귀가해 그간 밀린 영화일기를 쓰려고 하는데, 피로가 누적되었는지 팔뚝이 콕콕 쑤셔서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예전에 다운받아 놓은 TV 드라마 중 <반올림#>을 보았다.


<사춘기> 이후 이렇게 재미난 성장드라마는 처음이다. 중학생 옥림이(고아라)를 중심으로 들여다보는 가정과 학교생활은 내가 한동안 막연히 짐작으로만 알았던 현 십대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주었다. 생각과는 다른 그네들의 모습에 깜짝깜짝 놀라기도 하고 재미있어 한참을 웃기도 했다. 그러면서 나의 학창시절이 그립게 떠오르기도 했다.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은 중학교였는데 이 드마라를 보니 많이 그리워진다. 앞으로 <반올림#>을 챙겨보면서 순수를 잃지 않도록 해야겠다.


 

2005.3.5 [62, 63회(마지막회)]
토요일. 오늘은 휴무다. 아침부터 "나를 봐주세요" 라고 외쳐대는 영상파일들이 많았다. 그 중 나는 가장 큰 목소리의 옥림이를 택했다. 시청한 62회, 63회는 <반올림>의 마지막 두 회였다. 이사 가는 옥림이가 사귀던 이성, 친구들과 이별을 준비하는. 언제나 그렇지만 재미와 감동이 같이 있어 즐겁게 봤다.

 

난 <반올림>이 좋다. 내가 청소년일 때는 <사춘기>를 열혈 시청했는데 <반올림>이 조금은 더 바람직하고 건강한 프로 같다. 물론 두 청소년드라마는 그 시대에 어울리고 유익하다. <반올림>은 나를 순수했던 시절로 데려간다. 그리고 어른이 된 내가 좀 더 좋은 어른이 되는 데 도움을 준다. <반올림>은 영화 <제니, 주노>처럼 어른들의 세계를 흉내내서 환상을 만들기보다 꾸밈없이 현실의 청소년 시절을 그림으로써 건강한 청소년상을 제시하고, 건강한 사회를 만들고자 노력한다. 어른도 보는 이 드라마를 많은 청소년들이 보았으면 좋겠다. 다행히도 <반올림>은 반응이 좋아 옥림이가 고등학생이 된 <반올림2>가 3월 6일 첫 방영된다. 그동안 정들었던 장욱, 윤정 등과 헤어지는 게 아쉽지만 <반올림> 마지막회에서 옥림 아빠(강석우)가 얘기했듯, 내가 좀 더 순수했던 시절에 만난 애들이니까 언젠가는 다시 만나게 될 거고 오래도록 아는 사이가 될 것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