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마을에 부는 산들바람

[결혼한 여자에게 보여주고 싶은 그림] 한 편의 소설을 읽는 듯 하다 본문

독서일기

[결혼한 여자에게 보여주고 싶은 그림] 한 편의 소설을 읽는 듯 하다

아오이 우유 My Night At Maud's 2013. 8. 11. 10:31

 

2013.8.10
<결혼한 여자에게 보여주고 싶은 그림>(김진희, 이봄, 2013년)을 읽다. 

 

<결혼한 여자에게 보여주고 싶은 그림>(이하 <결혼 여자 그림>)은 일종의 '그림 읽어주는 여자' 유의 책이다. 기존에 나온 책과 다른 점이라면 테마와 독자층을 확실히 잡고 갔다는 것이다. 

 

이 책은 식상하고 일방적인 명화 설명 대신 결혼과 여성의 범주 안에서 고른 그림 설명과 그 안에 스미게 한 작가의 사생활로 하여금 독자에게 친근함을 더한다.  

 

사실 기존에 나와있는 유사 책들은 가볍게 읽기에 어려움이 있었다. 반면 이 책은 최소한의 미술 정보와 인생을 엮어 내면서 부담스럽지 않게 읽힌다. 특히 작가 본인의 결혼과 육아 등에 관한 고민과 성찰, 지혜는 큰 공감과 함께 삶의 지침이 될 만하다.

 

<결혼 여자 그림>은 또 고전명화 일색인 기존 책들과는 달리 현대의 작품이 많아서 좋았다. 저작권자를 찾고 저작권을 해결하는 일이 쉽지 않았을 텐데 노고가 느껴지는 책이다. 의도된 것인지 수록된 그림 중에 극사실주의(Hyperrealism) 풍의 그림이 눈에 많이 띄었다. 아마도 극사실주의 그림이 현실감을 더해 주는데 효과적이기 때문에 많이 선택되어진 것 같다.

 

012345

 

책 중간 중간에 사랑과 여성에 관한 영화며 책도 종종 언급되는데 거론된 것들이 적절하고 비유도 참 좋다. 메모해 두었다가 찾아서 함께 보아도 좋을 듯 하다. 사실 얕보고 이 책을 봤다가 저자의 문화영역 전반에의 관심과 식견에 놀랐다. 또 그 지식을 자랑으로 늘어놓지 않고 공감되게 쉽게 풀어내는 데서 글 쓰기 능력을 보았다. 글 쓰기 재주를 인정할 수밖에 없는 게 작가의 사적인 얘기를 들려주는 부분의 글은 마치 한 편의 소설을 읽는 듯 하다. 

 

이 책의 또 다른 장점은 아무 페이지에서부터 시작해서 읽어도, 아무 때나 읽어도 좋다는 것이다. 삶이라는 것이, 예술이라는 것이 순서가 중요한 게 아니니까.

 

사실 나는 이 책을 출판사로부터 받았다가 책장에 방치해 둔 채였다. 그러다 누이랑 차를 마시다가 누이의 입에서 먼저 이 책에 대한 얘기가 나왔고, 구해달라기에 기꺼이 주었다. 선물로 주기 전 잠깐 읽은 이 책을 나는 아마도 다시 사서 마저 보아야 하지 않을까 싶다. 그림도 그림이지만 여자에 대해 좀 더 알기 위해서.  [★★★★]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