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마을에 부는 산들바람

전도연 & 이정재 <하녀> 크랭크업! 4色 캐릭터 스틸 전격 공개! 본문

영화소식

전도연 & 이정재 <하녀> 크랭크업! 4色 캐릭터 스틸 전격 공개!

아오이 우유 My Night At Maud's 2010. 3. 23. 00:20

2010최고의 화제작

<하녀>

3 17일 크랭크업

4色 캐릭터 스틸 전격 공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년 최고의 화제작 <하녀>(감독: 임상수, 제공: ㈜싸이더스FNH-베넥스영상투자조합 1호/㈜싸이더스FNH, 제작: ㈜미로비젼, 배급: ㈜싸이더스FNH)가 지난 3월 17일 총 35회 차, 약 3개월의 촬영을 끝으로 크랭크업 했다. 이와 함께 전도연, 이정재, 윤여정, 서우의 4色 캐릭터 스틸을 전격 공개해 베일에 싸인 에로틱 서스펜스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키며 벌써부터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도연 “새로운 도전, 변신을 선택한 만큼 큰 경험을 한 작품”
이정재 “그 어느 작품보다도 애착이 가는 영화”
임상수 감독 “배우들로부터 희열을 느낀 특별한 작업”
<하녀>의 마지막 촬영은 주인공 ‘은이’(전도연)가 친구와 함께 스쿠터를 타고 거리를 달리는 장면으로 일산 라페스타 거리에서 진행되었다. 오케이 컷 사인이 떨어지고 모든 촬영이 종료되는 순간 전도연은 함께한 배우, 스텝들과 인사를 나누며 마지막 촬영을 아쉬워했다. “‘하녀’는 무척 흥미로운 작품이었다. 아직도 끝이라는 것이 실감이 안 난다”고 크랭크업 소감을 밝힌 전도연은 “임상수 감독이기 때문에 새로운 도전, 변신을 선택했고 그만큼 큰 경험을 한 것 같다”며 임상수 감독에 대한 신뢰와 <하녀>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더불어 “늘 한결 같은 모습으로 호흡을 맞춰준 이정재, 항상 보고 싶고 그리운 윤여정 선생님, 힘든 역할을 잘 따라와준 막내 서우에게 너무 고맙다”는 말로 동료 배우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짐작하게 했다. 한편 임상수 감독은 “베우들에게 희열을 느끼면서 작업했다. 이제까지와 전혀 다른 전도연의 모습을 담아냈고 나 역시 벌써부터 기대된다”고 전해 영화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앞서 자신의 촬영 분을 마친 이정재는 “그 어느 작품보다도 애착이 가는 영화”라는 소감을 통해 이번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윤여정은 “몸은 힘들었지만 너무 행복한 촬영이었다. 전도연과 함께 호흡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고백해 최고 배우들의 연기 앙상블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랭크업 소식과 함께 <하녀> 속 4色 캐릭터 스틸을 전격 공개한다. 먼저 2010년 식 ‘하녀’로 완벽 변신한 세련된 유니폼 차림의 전도연은 위태로운 표정으로 앞으로 벌어질 위험한 관계를 예고한다. 최고 상류층의 주인집 남자로 분한 이정재는 고급스런 스타일과 강렬한 눈빛으로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하며 눈길을 사로잡는다. 나이 든 하녀로 분한 윤여정은 무언가를 지켜보는 듯한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이고, 안주인을 연기한 서우의 분노에 찬 표정 역시 이들에게 일어난 사건에 대한 호기심을 더해 최강 에로틱 서스펜스의 탄생을 알린다.

크랭크업 소식과 함께 캐릭터 스틸을 공개하며 기대감과 궁금증을 배가시키는 영화 <하녀>는 상류층 가정의 하녀로 들어간 한 여자가 주인 남자와 육체적 관계를 맺으면서 벌어지는 파격적인 스토리를 그린 에로틱 서스펜스. <바람난 가족>의 임상수 감독이 연출을 맡고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에 빛나는 전도연을 비롯 이정재, 윤여정, 서우의 최강 캐스팅으로 2010년 가장 뜨거운 영화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후반 작업을 거쳐 오는 5월 국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