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마을에 부는 산들바람

2007 나다의 마지막 프로포즈-12월 21일부터 하이퍼텍나다에서 본문

영화소식

2007 나다의 마지막 프로포즈-12월 21일부터 하이퍼텍나다에서

아오이 우유 My Night At Maud's 2007. 12. 5. 00:10

한 뼘 더 행복해지는 즐겨찾기!


<2007
나다의 마지막 프로포즈>


12
21일부터 하이퍼텍나다에서 시작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술영화관 하이퍼텍나다가 개최하는 연말 영화 축제 <나다의 마지막 프로포즈>2007년 막강 라인업을 들고 돌아온다. 오는 12 21일부터 시작되는 <2007 나다의 마지막 프로포즈>는 충무로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켰던 한국 영화부터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던 유럽 영화까지 올 한 해 주목을 받았던 30여 편의 영화들을 다시 상영할 예정이다.

 

연말이 되면, 기다려지는 행복 두배 연말 선물 <나다의 마지막 프로포즈>

<나다의 마지막 프로포즈>는 한 해 동안 개봉했던 영화들 중 관객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던 영화들이나 평단과 관객의 높은 호응에도 불구하고 짧은 만남으로 아쉬움을 남겼던 작품들을 재상영하는 프로그램이다. 극장에서 열리는 연말 영화 상영회의 트렌드를 만들어낸 장본인인 만큼 올해는 좀 더 정성스러운 프로그래밍으로 돌아온 8번째 <나다의 마지막 프로포즈>는 더욱 막강한 라인업과 빵빵한 이벤트를 포함, 관객들을 위한 축제를 열 준비를 하고 있다.

 

2007, 막강 라인업으로 돌아왔다!!!

친숙한 거장들의 영화부터 낯선 감성의 유럽 영화까지 32편의 상영작 확정

이번 <나다의 마지막 프로포즈>는 역대최다인 총 32편의 영화를 다시 소개한다. 그 중 한국 영화는 총 10편 정도가 상영될 예정인데, 올해 최고의 한국 영화로 회자되고 있는 <밀양>을 포함, 새로운 공포 영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기담>, 독립 영화 신기록을 세웠던 감동 다큐 <우리학교>, 인디 영화의 새로운 흐름을 이끌어가고 있는 <아내의 애인을 만나다>, <저수지에서 건진 치타>, <은하해방전선> 등이 상영 리스트에 속해 있다.


외국 영화 상영작 중에는 올해 많은 화제를 모았던 유럽 영화들이 눈에 띈다. 독일 영화의 힘을 느낄 수 있는 <타인의 삶>, <미필적 고의에 의한 여름휴가>, <포미니츠>와 감성을 자극하는 일본 애니메이션 <시간을 달리는 소녀>, <초속5센티미터>가 다시 관객들을 만난다. 또한 거장 감독들의 컴백작들도 많이 볼 수 있다. 데이빗 크로넨버그의 <폭력의 역사>와 데이빗 린치의 <인랜드 엠파이어>, 필립 가렐의 <와일드 이노선스>, 미셸 공드리의 <수면의 과학>, 구스 반 산트의 <말라 노체>,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하나> 등 자신만의 색깔을 영화에 담아내는 거장 감독들의 영화가 상영한다.

 

연말이 되면, 기다려지는, 따뜻한 영화 축제’ <2007 나다의 마지막 프로포즈>는 놓치지 말아야 할 막강 라인업과 올해 영화계의 경향을 되짚어볼 수 있는 상영 섹션, 그리고 또 다른 즐거움이 있는 깜짝 이벤트와 함께 오는 12 21일부터 축제의 막을 올릴 예정이다.



2 Comments
댓글쓰기 폼